서울시, 개·고양이 대상 광견병 예방접종 실시

미디어펫츠 | 이한철 기자 | 입력 2008.04.15 09:40

서울시는 4월 15일부터 30일까지 3개월 이상된 개와 고양이를 대상으로 봄철 광견병 예방접종을 실시한다. 이 기간동안 거주지 인근 동물병원에서 예방접종을 하면 정부와 시, 자치구가 약품을 무료로 지원하기 때문에 시민들은 시술비 5천원만 내면 된다.

공수병이라고도 불리는 광견병은 동물뿐 아니라 사람에게도 전염되는 인수공통전염병으로, 동물이 이 병에 걸릴 경우 신경정신계에 장애를 일으켜 죽게 되고 특별한 치료방법도 없어 반드시 예방접종을 실시해야 한다. 또 예방접종을 하지 않을 경우 동물은 억류, 살처분 등의 조치(가축전염병 예방법 제20조)를, 동물 주인은 500만원 이하의 과태료 처분(같은법 제60조)을 받을 수 있다.

광견병은 선진국인 미국을 포함한 대부분의 나라에서 법정 전염병으로 분류·관리되고 있다. 우리나라의 경우 경기·강원지역에서 지속적으로 발생해 가축과 사람에게 피해를 입히고 있으며, 최근에도 속초의 한 사육장에서 광견병에 걸린 개가 주인과 주위 동물을 문 사건이 있었다.

서울시 관계자는 “광견병 예방을 위해서는 등산이나 나들이 시 들개, 들고양이, 너구리 등 야생동물과의 접촉을 피해야 하고, 물렸을 경우 비눗물로 상처 부위를 씻어내 응급조치 후 즉시 인근 병원을 찾아 치료를 받아야 한다”고 당부했다.

이번 예방접종에 대해서는 서울시 생활경제담당관, 각 자치구의 지역경제과나 가축 방역 담당부서 또는 서울특별시 수의사회로 연락하면 보다 상세한 안내를 받을 수 있다.

○ 서울특별시 생활경제담당관 : 6321-4067
○ 서울특별시수의사회 : 953-4054
○ 기타 각 자치구 방역담당 부서

저작권안내

  • 저작권자인 미디어펫츠의 승인없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. 단 딥링크는 허용합니다.
  • 미니홈피,카페,블로그 등 비영리 사이트에 한해 저작권 표시를 훼손하지 않을 경우 사용 가능합니다.
  • 모니터링을 통하여 무단 도용과 저작권표시 훼손이 적발될 경우 관련법규에 따라 고발 조치합니다.

보도자료등록