서울시, 15일부터 개·고양이 광견병 예방접종 실시

미디어펫츠 | 입력 2009.04.14 16:08

서울시는 4월 15일부터 30일까지 생후 3개월 이상 된 개와 고양이 등 반려동물에 대한「봄철 광견병 예방접종」을 실시한다.

예방 접종은 거주지 인근 동물병원에서 실시되며, 시가 약품을 무료로 제공해 평상시 약2만원이던 접종비용을 시민들은 5천원의 시술비만 내면 사독백신을 접종 받을 수 있다.

광견병은 감염동물에게 물리거나 할퀸 상처를 통해 전파되며 경기·강원지역을 중심으로 매년 발생하고 있다. 또한 동물 뿐 아니라 사람에게도 전염되는 인수공통전염병으로 치사율이 매우 높다.

광견병 예방접종을 하지 않은 개 등을 가정에서 키울 경우 가축전염병 예방법 제60조 규정에 따라 5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.

서울시 관계자는 “광견병 예방을 위해서 등산이나 산책 시 야생 너구리, 들고양이 등 야생동물과의 접촉을 피하고, 물렸을 경우에는 상처부위를 비눗물로 씻어내 응급 조치를 취한 후 즉시 병원을 찾아 치료를 받아야 한다”고 했다.

저작권안내

  • 저작권자인 미디어펫츠의 승인없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. 단 딥링크는 허용합니다.
  • 미니홈피,카페,블로그 등 비영리 사이트에 한해 저작권 표시를 훼손하지 않을 경우 사용 가능합니다.
  • 모니터링을 통하여 무단 도용과 저작권표시 훼손이 적발될 경우 관련법규에 따라 고발 조치합니다.

보도자료등록